광주FC 펠리페, 퍼펙트 해트트릭 이후 세리머니 화제

이데일리 2019.03.13 19:33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 주말 퍼펙트 해트트릭을 기록한 K리그2 광주FC 펠리페(브라질)의 사랑 세리머니가 눈길을 끌고 있다.

광주는 지난 10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2019 하나원큐 K리그2 2라운드 홈개막전서 아산 무궁화를 상대로 4-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펠리페는 광주의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구단 최초로 퍼펙트 해트트릭(머리+오른발+왼발)을 기록했다. 해트트릭을 완성한 뒤에는 골 세리머니에 여자친구 윌리아나에 대한 사랑을 한가득 표현했다. 본인의 한국생활을 돕기 위해 다니던 대학을 휴학하고 내조에 나선 윌리아나를 위해 물질(?)적인 선물도 잊지 않았다.

이날 경기 전반 5분 만에 첫 골을 기록한 펠리페는 시원한 점프와 함께 하트 세리머니로 사랑을 표현했다. 이어 전반 29분 두 번째 골을 넣은 뒤에는 엄지와 새끼손가락을 펼치며 휴대전화를 의미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멀티골을 넣으면 최신형 휴대전화를 선물하겠다던 약속을 세리머니를 통해 증명한 것. 내친김에 후반 10분 세 번째 골까지 기록한 펠리페는 그제야 동료 선수들과 마음껏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펠리페는 “윌리아나와 함께하면서 모든 것이 좋아졌다. 배려해준 구단과 윌리아나, 동료 선수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올 시즌 팀이 승격할 수 있도록 공격수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자친구의 내조에 힘을 얻은 펠리페는 현재 4골 1도움으로 득점 랭킹 1위에 올랐다. 2경기 연속 베스트11에 선정되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