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열려... 이달은 첼리스트 양성원과 함께해

문화뉴스 2019.03.15 13:00

ⓒ 천안시 ⓒ 천안시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천안 시민의 문화를 책임지는 '11시 콘서트'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천안 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린다.

공연 사회는 10년 간 KBS 클래식 FM '장일범의 가정음악'을 통해 음악평론가로 알려진 장일범씨가 맡는다.

이달 27일 콘서트는 첼리스트 양성원과 함께한다.

그는 현재 연세대 음대교수로 재직중인 동시에 런던 로열 아카데미 오브 뮤직(RAM)의 초빙교수로 있다.

꽃샘추위를 몰아내는 첼로 선율이 이어질 이번 공연에서는 R 슈트라우스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작품6'과 F 멘델스존의 '피아노 3중주 D단조 작품47'이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무대에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은식, 피아니스트 이효주가 협연한다.

이어질 4월에는 현악 4중주 아벨콰르텟의 공연이, 5월에는 고래야(국악)가 각각 열리고, 6월에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가 출연하여 매달 새로운 장르의 무대를 선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9월 피에스타(기타그룹), 10월 소프라노 이수연 바리톤 우주호와 친구들 클래식앙상블, 11월 피아니스트 지용, 12월 김재원과 클래식 재즈크리스마스 등이 진행되면서 각각 계절에 맞는 화려하고 풍성한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관련 문의 및 신청은 천안예술의전당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 0

0 / 300
문화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