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주총 안건 모두 통과…안세홍 대표 '매출 성장에 자원 집중'

더팩트 2019.03.15 18:13

아모레퍼시픽이 15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5개의 안건을 모두 승인했다. 또 사내이사로는 배동현 대표와 김승환 아모레퍼시픽그룹 그룹HR실 전무를 재선임했다. /더팩트 DB

배동현 대표이사, 사외이사 재선임

[더팩트|이진하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핵심 계열사 아모레퍼시픽이 15일 정기주주총회를 열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5일 서울 용산구에 있는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제60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제 13기 재무제표 및 연결제무재표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등 5개 안건를 승인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5조2778억 원, 영업이익 482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3% 늘었고 영업이익은 19% 줄었다. 1주당 배당금은 보통주 1180원, 우선주 1185원으로 확정했다. 배당률은 각각 236%, 237%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아모레퍼시픽은 글로벌 경기침체·소비심리 위축 등 지속되는 경영 환경의 변화와 시장환경 불확실성 속에서 혁신 상품 개발·고객 경험 강화·글로벌 사업 다각화 핵심 전략을 중심적으로 추진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이사는 이어 "국내 사업의 경우 마케팅 및 연구개발 활동 강화 등 영향으로 전년 대비 성과가 부진했으나 해외 사업은 북미 등 선진 시장에서 높은 매출 성장에 힘입어 성장세를 이어나갔다"며 "올해 아모레퍼시픽은 실적 턴어라운드를 달성하기 위해 매출 성장에 모든 자원과 역량을 집중해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고 전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개정된 법률 등을 반영한 정관 일부 변경 안건도 승인했다.

사내이사로는 배동현 대표와 김승환 아모레퍼시픽그룹 그룹HR실 전무를 재선임했다. 이상목 아모레퍼시픽 경영지원Unit 전무도 재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엄영호 연세대 교수(경영학)을 재선임하고, 이휘성 혁신기업 쉘위 선임자문역과 김경자 가톨릭대 교수(소비자학)를 신규 선임했다.

사외이사는 모두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에서 추천했다. 김 교수는 2015~2016년 한국소비자 학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감사위원으로는 엄 교수를 재선임하고 이휘성 선임자문역을 신규 선임했다.

이사 보수 최고한도를 기존과 동일한 200억 원으로 유지하는 안건도 승인했다. 이사의 수는 지난해(8명)에 비해 1명 늘어난 9명이 됐다.

더팩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