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포스코, 최정우ㆍ장인화 2인 체제로... 박희재ㆍ김신배ㆍ정문기 사외이사 선임

이투데이 2019.03.15 19:10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제공=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15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장인화 사장을 대표이사로 재선임했다. 이로써 포스코는 최정우ㆍ장인화ㆍ오인환 3인 대표 체제에서 최정우ㆍ장인화 2인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포스코는 이날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51기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었다. 사외이사로 박희재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를 신규 선임하고 정문기 성균관대 경영대학 교수를 재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김학동 부사장과 정탁 부사장을 신규 선임했고, 장인화 사장과 전중선 부사장을 재선임했다.

이어 포스코는 재선임된 김신배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했다. 포스코는 2006년부터 14년째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해오고 있다. 포스코는 이사회를 통해 김신배 의장 선임 외에도 장인화 사장을 대표이사로 재선임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최 회장은 “포스코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원가절감 활동으로 수익성을 제고해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미래사업 발굴 활성화를 위한 신사업 추진체계를 확립해 장기·안정적 성장기반을 구축할 것”이라며 “그룹 신성장 핵심사업으로 육성 중인 2차전지 소재사업은 조속한 시일 내에 글로벌 탑 플레이어로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신배 의장은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SK C&C 대표이사 부회장을 역임한 대표적인 IT 분야 기업인이다. 그는 SK그룹 부회장을 지냈으며, 2017년부터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박희재 신임 사외이사는 서울대 교수 재직 중 벤처기업 SNU 프리시전을 설립했고, 산업통상자원부 R&D전략기획단장, 청년희망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다. 현재 서울대 공과대학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감사위원으로는 정문기 사외이사가 재선임됐다.

한편, 이날 포스코는 CEO 직속 자문기구인 ‘기업시민위원회’를 출범했다. 기업시민위원회는 사외전문가 및 사내외 이사 총 7명으로 구성된다. 분기별 위원회를 개최해 포스코 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과 활동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초대 위원장에는 김준영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가, 사외 위원으로는 장세진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및 싱가포르국립대학교 교수와 김인회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각각 선임됐다.

김준영 위원장은 거시경제 분야 전문가로 사회, 교육, 인문 등에 대한 경험이 풍부해 포스코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한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사외이사인 장승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교수와 박희재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사내이사인 전중선 부사장, 김학동 부사장도 기업시민위원으로 활동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위원회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및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언은 물론, 기업시민 활동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성과평가 등의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안경무 기자 noglasses@etoday.co.kr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