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발달지연 아동 위해 부모와 학교가 함께 협력해야 합니다

베이비뉴스 2019.03.15 20:35

3월도 어느덧 중반을 넘어섰네요. 학교나 유치원, 어린이집에 새로이 자녀를 보낸 학부모님들은 마음이 많이 불안하시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우리 아이가 빨리 새로운 곳에 적응하기를 바라실 것입니다.

3월 한 달 동안 교사는 발달 지연 및 장애 영유아의 현행 수준을 관찰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토대로 1년 동안의 발달 향상 목표를 세운 뒤 이를 부모님과 함께 공유하면서 아이의 발달이 잘 이루어지도록 다양한 개별화 수업 방법을 택해 제공합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부모님들께서 궁금해 하시는 IEP와 IFSP에 대해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베이비뉴스 ⓒ베이비뉴스

IEP(Individualized Educational Program)란 특수교육대상자 개인의 능력을 계발하기 위해 장애유형 및 장애 특성에 적합한 교육 목표 및 교육 방법과 교육 내용, 특수 교육 관련 서비스 등이 포함된 계획을 수립해 실시하는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계획안은 'Program' 대신 'Project'라고도 지칭합니다. 현행 수준뿐 아니라 현재 유아의 강점 및 지도점을 기술하고 앞으로 진행해야 할 1년간의 발달목표. 즉 장기목표와 이에 도달하기 위한 몇 가지 단기목표(하위 목표 설정)를 수립하게 됩니다.

이 모든 하위 목표 도달에 대한 확인은 수업시간 및 일상 생활 시간에 확인 가능하며 교사는 이를 수시로 체크해 유아의 발달 과정을 확인합니다.

IFSP(Individualized Family Service Plan, 개별화 가족 서비스 계획)은 장애를 가지고 있거나 장애 위험에 놓인 신생아 및 영아에게 조기에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해당 아동의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수립하는 계획입니다. 주로 가족의 관심사 및 강점, 지역사회 연계, 서비스 진행과정 등 세부사항이 기록됩니다. IFSP가 IEP와 약간의 다른 점이 있다면, IFSP는 만 3세 미만 학령기 이전의 영아들에게 많이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IFSP 대상자의 부모는 만 3세 이후 아동의 부모보다 아이가 장애가 있거나 발달 지연이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인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새로 시작될 다양한 치료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가 적습니다. IFSP는 이러한 부모의 요구 사항 등을 반영해 영아에게 딱 맞는 프로그램을 조기에, 최대한 제공하는 것에 그 목적이 있습니다. 

◇ 장애 및 발달지연 자녀를 위한 부모의 역할 

▲결석, 지각, 조퇴에 대해 부모님께서는 책임감을 갖고 반드시 학교나 유치원, 어린이집에 연락을 취해야 합니다. 교사는 아이가 결석, 지각, 조퇴 시 사전에 준비해 향후 수업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합니다.

▲아이가 의자에 착석을 잘 할 수 있도록 가정에서도 지도해줍니다.

▲아이에게 교실에 혼자 들어가기 등을 연습하게 하십시오. 스스로 자립심을 키우는 데 중요한 연습입니다.

▲부모는 아이의 일과시간에 대해 정확하게 숙지하고 프로그램을 알아두어 가정과 연계가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합니다.

▲교사와 상담 및 정보 공유를 많이 하고 자녀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이야기 합니다. 교사는 관찰 및 부모가 알려준 정보에 의해 학생을 판단하고 그에 맞는 교육 계획 및 프로그램을 설정하기 때문입니다.

▲IFSP에서는 치료실 선생님의 이야기도 필요한가요?

그렇습니다. 지역사회 및 유관 기관의 상호 협력은 자녀의 발달 향상에 큰 도움이 됩니다.

치료와 교사의 시각은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이러한 다른 부분에 대해 일치하는 부분을 찾고 함께 목표를 설정해 비슷하게 도달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큰 효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IEP와 IFSP는 교사와 치료사가 설정하는 것이므로 부모는 지켜보면 되나요?

자녀의 개별화 교육 계획 이후 장·단기 목표로 도달하기 까지 다양한 하위 항목들. 즉 일상생활 및 수업 시간에 모든 기술들을 습득하게 됩니다.

이러한 다양한 기술의 습득 및 활동은 가정 내에서도 충분히 이루어질 수 있는 것입니다. 목표 설정이 부모님의 요구 및 교사의 뜻에 따라 이루어지면 이후로 가정에서도 함께 협력하여 목표에 도달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칼럼니스트 배소윤은 특수교육을 전공하고, 현재 서울시 자치구 육아종합지원센터 특수교사로 근무하고 있다. 학교, 복지관, 장애통합 및 전문어린이집에서 특수교사로 재직하며 쌓은 임상 경험을 토대로 발달지연 영유아들의 조기선별검사와 관련된 개별화교육 계획수립 지원, 교사 및 가족지원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베이비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