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이 또한 지나간다' 최민수 첫 재판 심경…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부인

아이뉴스24 2019.04.13 00:00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보복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씨가 SNS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강주은씨는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살다 보면 이런 날도 있고 저런 날도 있다"며 "근데 우린 이런 날들이 유난히 많이 있는 것 같다"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최민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강주은(왼쪽)과 남편 최민수. [강주은 인스타그램]
이어 "여러분도 오늘이 어떠한 날이라도 힘내고 최선을 다하길~"이라며 "좋은 일이든 안 좋은 일이든 모든 일들은 다 지나간다는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씨는 "강주은, 최민수, 오늘 많은 기자분들 수고 많으십니다"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앞서 최민수는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는 첫 공판에 출석했다. 흰 셔츠에 검은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그는 법정에 들어서기 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민망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재판에서 최민수 측 변호인은 "피해자가 먼저 도로교통법상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아 이를 요구하고자 한 것이지 협박이나 손괴 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최민수 측은 이어 "피해자가 1~2차선에 설쳐 차량을 운행하다가 1차선으로 급하게 차로를 변경했고, 그에 따라 차량 접촉 의심 상황이 발생했다"며 "다만 증거 목록에 CCTV 5개가 있는데 위치상 해당 상황은 잡혀있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측이 다소 무례하게 언사한 사실은 있지만 법적으로 봤을 때의 모욕적인 언사는 아니었다"며 "주변 행인들이 이들의 언사나 언동에 신경쓸만한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연성이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댓글 0

0 / 300
아이뉴스24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