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에 연 300억 혈세 지원 폐지'…靑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아이뉴스24 2019.04.15 15:03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에 대한 연 300억원 상당의 정부지원금 제도를 전면 폐지해달라는 와대 국민청원글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20만 3299명을 돌파했다.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지원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뉴스 전달이라는 역할 수행을 명백하게 실패한 연합뉴스라는 언론사에게만 국민혈세로 매년 300억원이라는 재정 지원을 한다는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국가보조금 제도를 전면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합뉴스는 군사정권의 언론탄압이 극심했던 1980년 12월 출범한 이래로, 지속적인 정부의 인사개입과 뉴스의 공정성 훼손이라는 위협으로부터 공정하고 안정적인 언론 기관으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자기매김하기 위해 연합뉴스 진흥법의 비호하에 오늘에 이르고 있다"며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된 연합뉴스는 대외적으로는 국익을 보호하고 대내적으로는 정부로부터 독립성과 공정성을 확보한 뉴스를 전파하는 창구로서 공익적 기능을 다해야하는 책임를 부여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안타깝게도, 현재 연합뉴스가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인 뉴스 또는 단편적 정보만을 제공해 여론을 호도하는 악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일례로 특정 정치 세력 집단 산하의 연구소 직원을 마치 공정한 정치 논평을 할수있는 독립적인 전문가인양 뉴스에 초대해 불특정 다수의 시청자들에게 1~2시간씩이나 되는 긴 방송시간동안 그 특정 정치 세력의 이익을 대변하게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더 우려스러운 사례는 범죄 사건을 기술하는 자료 화면에 고 노무현 대통령님의 실루엣이 담긴 사진을 다분히 의도적으로 사용해 고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욕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일삼고 있다"며 "연합뉴스의 수없이 많은 공정성 훼손의 뉴스 보도 사례들은 연합뉴스 존립의 근거인 공익적 기능을 대한민국 사회에서 충실히 실행하고 있지 못하는 명확한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연합뉴스 출범 당시의 군사정권 같은 정부 차원의 언론계에 대한 위협과 탄압은 없다"며 "숨가쁘게 그리고 고통스럽게 민주화 운동과 촛불혁명을 가로질러 온 우리 사회의 현재 민주화 수준은 더 이상 연합뉴스만을 정부 탄압으로부터 보호해야 할 명분을 없애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연합뉴스TV는 지난 3일 재벌 3세들의 마약 사건 관련 뉴스를 전하면서 극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욕할 의도로 사용했던 실루엣 사진을 그래픽으로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또 이 매체는 지난 10일 한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방미 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배치하기도 했다.

연합뉴스TV는 잇단 방송사고에 문책성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11일 이모 보도국장과 김모 뉴스총괄부장을 보직해임한데 이어 12일에는 김모 상무이사의 보도본부장 직위를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청와대는 국정 주요 현안과 관련해 30일 기간 중 20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 수석이나 각 부처 장관이 청원 마감 이후 30일 이내에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댓글 0

0 / 300
아이뉴스24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