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개발 식물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 활용 체험학습

한국스포츠경제 2019.04.16 15:55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를 이용해 어린이들이 체험학습을 하고 있다. /경기도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를 이용해 어린이들이 화분 만들기 체험학습을 하고 있다.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김승환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지난해 개발한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가 어린이들의 체험학습용으로 활용되는 등 쓰임 폭이 넓어지고 있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하남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는 도 농기원이 개발한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를 활용, 영유아를 대상으로 상추와 부추 재배 체험행사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18일까지 진행 중이다.

체험행사는 아이들이 직접 채소를 심고 가꾸면서 채소에 대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도 농기원이 개발한 압축 배양토 토비는 식물 재배를 위한 화분을 준비할 때 압축 배양토를 넣고 50~60초 동안 물만 부어주면 배양토가 팽창해 간편하게 식물을 심을 수 있는 화분이 완성된다.

이번 행사에는 압축 배양토와 함께 수분 공급을 위한 심지 삽입장치가 활용되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수분 공급 심지를 손쉽게 화분에 삽입할 수 있어 화분에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된다.

또 배양토 내에는 4~5개월 이상 양분을 공급해주는 기능성 양분도 함께 들어 있어 장기간 식물의 영양 관리가 아주 수월하다.

조창휘 경기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장은 “압축 배양토는 기존 체험을 위한 준비와 식물 관리의 문제점을 대폭 해결해 체험 대상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이번 행사처럼 공익적인 행사에 많이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