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성당 화재…국내 문화재 관리는?

이투데이 2019.04.16 16:52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문화재청은 16일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와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를 계기로 화재에 취약한 우리나라 문화재 전반에 대해 긴급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화재에 취약한 국가지정문화재가 목조 건축물 등 469건에 대해 소방시설 등 방재시설의 신속한 가동성을 확보하고 안전경비원을 통한 현장점검을 강화해 줄 것을 지방자치단체에 긴급 요청했다.

아울러 문화재청이 직접 관리하고 있는 궁궐 및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등 유적에 대해서도 소방시설 점검과 현장 관리를 긴급 실시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원인과 진화 상황을 주시하고, 강원도 동해안 산불 이후 가동 중인 문화재 안전상황실 운영을 강화하겠다"며 "문화재 방재를 위해 지자체, 돌봄단체, 안전경비원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etoday.co.kr

댓글 0

0 / 300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