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너무 마음 아파'[★해시태그]

엑스포츠뉴스 2019.04.16 17:3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가수 바다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바다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고도 믿을 수가 없어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당시 프랑스 배우 분들과 노트르담 성당을 오르며 기도하고 노래했던. 그 순간의 영혼들이 저 안에 아직 살고 있는 듯 한데"라는 글과 함께 불길에 휩싸인 노르트담 성당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제 마음도 그을려, 까맣게 슬픔을 뒤집어 쓴 것 같아요.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프랑스 시민 여러분들 힘내세요"라는 글을 덧붙이며 프랑스 시민들을 위로했다.

한편 바다는 지난 2008년과 2013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 출연했다.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댓글 0

0 / 300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