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성폭행 피해자의 절규 '8명에 당했다'…'제보자들'이 전하는 충격 전말

아이뉴스24 2019.05.15 10:54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집단성폭행 피해자의 가족이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고 절규하고 있다. 현재 집단성폭행 사건의 가해 용의자 8명은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는 수사과정에서의 의혹과 2차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16일 방송되는 KBS '제보자들'에서는 한 여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집단성폭행 사건'의 전말을 파헤친다. 강지원 변호사가 스토리 헌터로 나선다.

'제보자들' [KBS]
■ “제 딸이 8명의 남자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했습니다”

한 여성이 남자 8명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했다는 충격적인 제보가 들어왔다. 제보자 강진수(가명)씨는 딸 미영(가명)이 성폭행을 당한 뒤,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어 제보를 결심했다고 한다. 미영(가명)에게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지난 4월, 미영(가명)이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중 친구의 아는 형인 김상운(가명)이 합석을 요구했다. 함께한 2차 술자리에서 위협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며 술을 권유한 김상운(가명)과 일행들. 김씨는 만취한 미영(가명)을 숙박업소로 데려가 성폭행을 했다고 한다.

그런데 의식을 잃었던 피해자가 깨어났을 때 그녀 앞에 보인 것은 무려 7명의 남자. 김씨가 피해자를 두고 퇴실한 뒤, 김씨의 친구들이 찾아왔고 정신을 잃은 피해자의 입에 억지로 술을 들이붓고 모텔 밖으로 도망치려는 피해자를 붙잡아 강제로 강간했다는 것이다.

■ ‘나는 일반인 정준영’ 극악한 모방 범죄

가해자 김상운(가명)은 성폭행 사건 이전, 개인 SNS에 ‘내 이름 정상운(정준영+김상운)’이라는 글을 게시하고, 미영(가명)의 성폭행 사건 이후에도 '오늘은 누구와 잘까' 'xxx, 도망갔네' 등 또 다른 성범죄를 암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리고 검찰 조사 중 밝혀진 충격적인 사실. 사건 당일, 김상운(가명)이 피해자가 샤워하는 모습을 다른 가해자들에게 영상통화로 공유했다는 것이다.

피해자의 가족들은 가해자들의 극악무도한 행태에 분노하며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 경찰의 수사과정에…2차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 가족

사건 발생 일주일 후, 가해자 8명 중 김상운(가명)을 제외한 4명만이 1차 검거됐다.

그 사이, 검거되지 않은 가해자 A는 피해자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고 시내에서 웃으며 돌아다니는 등 뻔뻔한 행태까지 보이며 피해자 가족을 불안에 떨게 했다. 이후 전원 검거된 가해자들은 ‘합의한 성관계였다’라며 성폭행 혐의를 전면부인하고 있는 기막힌 상황.

또한 피해자 가족은 경찰의 피해자 진술과정 중 피해자에게 책임을 묻는 듯한 수사관의 태도 등 수사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의한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제보자들' [KBS ]
한편, 이날 '제보자들'에서는 전 재산을 투자한 실버타운에 6년째 방치된 노인들의 안타까운 사연도 들여다본다. 이 실버타운에는 60여명의 노인들이 소유권을 둘러싼 법적 분쟁 속에서 관리자도 없이 열악한 환경에 노출된 채 고통받고 있다. 해당 지자체에서도 별다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어르신들이 구제받을 수 있는 방안은 없을지 스토리헌터로 나선 이승태 변호사와 함께 그 해법을 모색해 본다.

KBS2 '제보자들'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댓글 0

0 / 300
아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