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英앤드류 왕자 접견…'英, 한반도평화 중요 파트너'

이데일리 2019.05.15 17:09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 앤드류 왕자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영국 요크 공작(앤드류 왕자)을 만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영국의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을 비공식 방문중인 요크 공작을 접견하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방한한 지 20년이 되는 해에 요크 공작이 방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요크 공작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으로 지난 13일부터 우리나라를 비공식 방문중이다. 안동시는 14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방한 2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으며 요크 공작은 기념식에 직접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에 이어 요크 공작의 방문으로 안동이 한-영 양국 간 교류협력의 상징적 장소이자 국제적 관광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크 공작은 “모친인 엘리자베스 여왕의 발자취를 따라 한국을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며 엘리자베스 여왕의 문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요크 공작의 ‘피치 앳 팰리스’ 사업과 우리의 혁신성장 일환으로 이뤄지고 있는 스타트업 정책이 궤를 같이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피치 앳 팰리스는 스타트업 기업과 글로벌 기업 및 투자자들 간 네트워크 구축 등 기업가 활동 지원을 위해 요크 공작이 2014년부터 추진중인 사업이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저녁 ‘피치 앳 팰리스’ 한국 행사가 개최되는 것으로 아는데, 많은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이 연말 런던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결선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요크 공작은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의 번창은 한국인들의 명석함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한-영 양국 간 스타트업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전쟁 당시 영국의 참전에 대한 감사인사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견한 우리의 혈맹”이라며 “한국민들은 영국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요크 공작은 영국 참전용사에 대한 문 대통령과 한국정부의 관심에 사의를 표명하고, 양국관계 발전에 더욱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안보리 상임 이사국으로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중요한 파트너”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영국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요청했다. 요크 공작은 “지금까지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며 연대와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