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성장 엔진에도 ‘비상’ 신호…월가, 금리 인하 기대감 고조

이투데이 2019.05.16 10:25

▲미국 성제성장률 전망치 추이. 출처 블루칩 이코노미,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
▲미국 성제성장률 전망치 추이. 출처 블루칩 이코노미,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
미국 연방은행이 보는 미국의 성장 동력이 상당히 약화하면서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는 GDP나우 모델에 따르면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은 1.1%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 9일 제시했던 1.6%에서 0.5%포인트 급락한 것이다. CNBC방송에 따르면 시장은 미국이 2분기에 2%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애틀란타 연은은 이날 오전 발표된 4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이 예상보다 부진한 데 따른 영향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4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2% 감소해 0.2% 증가를 예상한 시장 예상치를 하회했다. 4월 산업생산 역시 전월보다 0.5% 감소해 월가 예상치인 0.1% 증가를 크게 밑돌았다.

CNBC방송은 “GDP나우의 전망치 하향 조정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이 올해 안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와 같은 맥락”이라고 보도했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의 기준금리인 연방기금(FF) 금리 선물시장은 이날 오는 12월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하가 단행될 확률을 75.9%, 내년 1월에 인하할 확률은 80%를 반영했다.

한편 리치몬드 연은의 토마스 바킨 총재는 이날 연준의 금리 동결 스탠스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CNBC에 따르면 그는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학회에 앞서 발표한 성명에서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는 것이 타당하다”며 “인플레이션이 통제 아래 있는 상황에서 금리를 올릴 이유가 없고, 성장세가 견조한 상황에서 금리를 내릴 뚜렷한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연준은 지난해 3·6·9·12월 4차례에 걸쳐 금리를 올린 뒤 현재 2.25~2.50%의 정책 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슬기 기자 seulkee@etoday.co.kr

댓글 0

0 / 300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