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옥택연 “트와이스 면회 거절..정말 아쉬워”

이데일리 2019.05.16 10:39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16일 전역한 그룹 2PM 멤버 옥택연이 군 복무 중 트와이스와 만나지 못해 아쉬웠다고 토로했다.

옥택연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열린 전역 행사에서 복무 중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으로 JYP엔터테인먼트 후배 걸그룹이었던 트와이스를 꼽았다. 옥택연은 “트와이스가 정말 보고 싶었다”며 “트와이스가 면회를 와주기로 약속했는데 제가 조교를 하다 보니 시간이 안 맞아서 거절했다.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옥택연은 ”지금은 트와이스분들이 워낙 잘 나가서 바로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2PM 멤버들을 향한 그리움도 드러냈다. 그는 ”전역을 하니 2PM 멤버들이 보고 싶다“며 ”두 명은 군대에 있기 때문에 연락을 따로 하지 못했다. 오늘 닉쿤을 만나기로 했다“고 전했다.

옥택연은 허리 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지만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2017년 9월4일 자원입대해 화제를 모았다. 옥택연은 약 20개월간 육군 제9사단(백마부대)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복무했다. 지난달에는 성실한 군 생활로 병무청에서 모범 병사 표창을 받았다.

소속사 51k는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관심 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마음 깊이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전역 이후에도 그룹 2PM 멤버이자 배우로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함께 노력하겠다. 옥택연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해 달라“고 밝혔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