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조작 의혹’ 언급…“우리도 양심은 있다”

소다 2019.05.16 10:49

강호동이 JTBC ‘한끼줍쇼’ 섭외 논란(조작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5월 15일 방송된 ‘한끼줍쇼’에는 모델 한혜진과 뉴이스트 황민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한끼줍쇼’ 섭외 논란을 언급했다. 길거리를 걸어가던 중 최근 사전 ‘유명인 섭외 논란’을 짚은 것. 강호동은 ‘한끼줍쇼’ 섭외 논란에 대해 “우리 섭외한다고 뉴스도 나왔던 거 알고 있나”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한끼줍쇼’ 섭외 논란에 어이없다는 듯 “짜고 한다고?”라고 되물었다. 이를 옆에서 듣던 한혜진도 ‘한끼줍쇼’ 섭외 논란 자체를 의아해했다. 한혜진은 “저 논현동 사는데 왜 우리 집은 안 왔냐”고 물었다.

강호동은 “우리가 알고는 안 간다. 우리도 양심은 있다”고 ‘한끼줍쇼’ 섭외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댓글 0

0 / 300
소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