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에는 산촌에서 신선놀음 한번 해볼까'

이데일리 2019.05.16 10:56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한국임업진흥원은 16일 여름 휴가 가기 좋은 산촌마을 5곳을 선정, 발표했다.

이번에 여름 휴가 가기 좋은 산촌마을로 선정된 지역은 강원 강릉시 솔내마을, 인제군 미산리마을, 진동리마을, 전북 무주군 솔내음마을, 치목마을 등 5곳이다.

우선 오대산국립공원 안에 있는 솔내마을은 빽빽한 전나무 숲길을 지나고 소금강을 따라 만날 수 있는 동화같은 마을이다.

오대산국립공원 탐방코스를 비롯해 산림치유체험과 산나물을 이용한 장아찌 담그기, 명이쿠키 만들기 등 향토음식체험으로 몸뿐만 아니라 마음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미산마을은 아시아 최초로 도입된 급류를 헤치며 즐기는 수상레포츠인 리버버깅을 체험할 수 있다.

굽어지는 계곡을 따라 자연에 몸을 맡긴 채 다이나믹한 액티비티를 즐기는 사람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

1급수인 내린천에서 자라는 다양한 어종을 견지낚시로 직접 잡을 수 있고, 민물고기 튀김이나 매운탕도 즐길 수 있다.

인제 진동리마을은 봄이면 야생화 천국인 동시에 여름에 한기가 느껴질 정도의 시원한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방동약수부터 진동리 마을회관까지 이어지는 한국 최고의 트레킹 코스인 아침가리, 탁한 공기와 무더위를 물리칠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

전북 무주 덕유산 자락의 솔내음 마을은 숙박과 캠핑, 무료로 이용이 가능한 계곡수영장이 있다.

치목마을은 시냇물의 소리와 반딧불이가 수놓는 밤하늘, 잔디구장, 수영장, 미니동물원까지 있어 프라이빗 휴가를 보낼 수 있다.

또 야외결혼식도 가능해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에 적격이다.

구길본 임업진흥원장은 “앞으로도 우수한 산림자원 및 다양한 자원을 포함한 산촌마을 여행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며 “산촌에서 가족, 친구와 함께 뜻 깊은 여행의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