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오신환 당선 예상, 총선 전 '반문 대통합' 일어날 것'

이데일리 2019.05.16 11:12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6일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당선에 대해 “예상했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 몸담았었던 바른정당계 오 원내대표 당선이 21대 총선 전 보수대통합에도 긍정적 신호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바른정당 출신인 정 최고위원은 이날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결국 (총선 전에) 반문(문재인) 보수 대통합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가 경제 문제라든지 다른 부분에서 너무나 잘못하고 있다”며 “이거에 대해서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순간 바른미래당도 견뎌 내지를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회의원이 지방선거를 치르는 게 아니고 본인들 선거를 치르는 것”이라며 “본인이 당선되느냐 안 되느냐는 지점이 먼저다”라고 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이미 맨 처음에 안철수·유승민 두 분이 연합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전부 다 보여줬다”며 “이미 올라갈 만큼 다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또 “다만 (바른미래당은) 자강론을 당연히 얘기해야 한다”며 “왜냐하면 보수 대통합의 그림이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 않느냐. 당대 당 통합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강을 하지 않으면 그들이 원하는 통합이 이루어지지 않으니까 당연히 자강론을 들고 나올 수밖에 없다”며 “새누리당 출신의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친하다. ‘나라를 위해서 어떻게 하느냐, 자기 개인을 위해서는 어떻게 하느냐’ 여러 가지 그림을 제시해 주기도 하기 때문에 대화를 많이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