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이중호 교수, 심리·재활치료 VR 기술이전…공동연구 실시

데일리한국 2019.05.16 11:45

  • 와이즈유 스마트시티공학부 이중호 교수(왼쪽에서 두번째)가 싸이큐어와 산학협력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와이즈유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와이즈유(영산대학교)는 스마트시티공학부 이중호 교수가 가상현실(VR) 기술 2건을 관련 업체에 이전하고 산학협력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달 25일 양산캠퍼스에서 싸이큐어와 ‘산학협력 및 기술이전 협약식’을 갖고 올해 안으로 6건의 추가 기술이전 등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그가 보유한 특허기술은 ‘실세계 영상 왜곡 기능을 가지는 다이렉트 인코딩 방식 씨스루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이다. 이 기술은 씨스루 카메라를 통해 전면 시야를 디지털 영상으로 변환한 후 다양한 이미지 필터링을 적용해 지연 없이 실시간으로 디스플레이하는 것이다. 쉽게 말해 글라스(안경) 형태의 디바이스를 통해 현실 세계를 가상인 것처럼 보여줌으로써 심리·재활치료에 도움을 주는 것이다.

이 교수는 “가상현실 기술을 접목한 심리 및 재활치료는 환자들의 긴장을 이완시키고 불안 증세를 낮춘다는 사실이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면서 “최근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들은 불안장애, 공포,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등 각종 정신·심리 질환의 치료 도구로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처럼 VR과 의료 서비스가 접목된 기술 집약적이고 학제적인 사업에서는 해당 분야의 기술과 경영 능력을 갖춘 준비된 기업이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다”면서 “대학에서 연구된 기술을 성공적으로 상용화할 수 있는 기업과 협업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와이즈유 스마트시티공학부 지능로봇공학전공 학과장 및 가상화연구실 책임교수로서 로봇, IoT 및 VR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현재까지 30여개의 특허를 취득하고 VR 관련 산학연구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댓글 0

0 / 300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