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해명, 한끼 조작하지 않는다고?

스타패션 2019.05.16 11:51

[TV픽] '한끼줍쇼' 강호동 조작 의혹 해명 

방송인 강호동이 '한끼줍쇼' 조작 의혹에 대해 해명해 눈길을 끈다. 

지난 5월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과 뉴이스트 황민현이 출연해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한끼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은 이경규에게 "우리 뉴스에 나온 것 아냐. 미리 섭외한다고.."라고 입을 열었다. 

이경규는 "짜고 한다고?"라고 되물었고, 한혜진은 "저 논현동 사는데 왜 우리 집은 안 왔냐"고 물었다. 이에 강호동은 "우리는 알고는 안 간다. 그 정도 양심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작진도 "'한끼줍쇼'는 당당합니다"라는 자막을 덧붙이며 조작이 아님을 전했다.

앞서 '한끼줍쇼'는 KG그룹 곽재선 회장의 며느리이자 전 강원 MBC 아나운서 배수빈, 이휘재, 소녀시대 서현, 셰프 이연복 등 유명인의 집에 연달아 방문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를 미리 알고 섭외한 뒤 방송을 진행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한끼줍쇼' 제작진 역시 자막을 통해 "'한끼줍쇼'는 당당합니다"고 해명했다.

한끼줍쇼

#강호동해명 #한끼줍쇼강호동해명 #강호동조작방송해명 

사진. JTBC '한끼줍쇼' 캡처

댓글 0

0 / 300
스타패션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