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EXID·양다일, 유쾌한 귀호강 #LE #스웨터 #말조심 [종합]

엑스포츠뉴스 2019.05.16 15:5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EXID와 양다일이 뛰어난 라이브는 물론 유쾌한 입담으로 귓가를 사로잡았다. 

16일 방송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EXID와 양다일이 출연했다. 

이날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EXID와 양다일이 출연해 유쾌한 입담은 물론 시원시원한 라이브를 선사했다. 

솔지는 "'ME&YOU'는 뭄바톤 장르라 도전해봤다. 신나는 댄스곡이라 함께 즐겨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LE는 이번 활동에서 일부 불참한다. LE는 "발목 인대 파열이 됐다. 이번 안무가 강도가 세다. 최대한 참여를 하기 위해 앨범이 미뤄졌지만 무리를 하면 안된다고 해서 이번 안무에는 참여하지 못하게 됐다. 계단에서 잘못 디뎌 꺾여 떨어졌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객원 파트처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E는 화려한 투톤 염색 헤어에 대해 "잦은 탈색으로 인해서 머리를 많이 잃었다"며 붙임머리임을 고백하기도 했다. 

혜린에게는 "이러려고 살을 뺀 것은 아니었다. 목이 유난히 얇아져서 길어보여서 그런가?"라며 몽달귀신 같다는 반응에 발끈했다. 그러면서도 이내 청취자가 볼드모트 개인기를 요청하자 흔쾌히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양다일은 자신이 김신영과 닮은꼴임을 밝혔다. 그는 "2010년부터 들었던 이야기다. 아직 김신영을 실제로 만나본 적은 없다"며 "EXID도 처음 뵌다"고 밝혔다. 이어 솔지는 "양다일 노래를 즐겨 듣는다"고 밝혔고 즉석에서 양다일의 '미안해' 한소절을 불러 박수를 받았다. 

두툼한 스웨터를 입고 온 양다일은 "실제로 너무 더워서 죽을 것 같다. 아침에 급하게 일어나서 빨리 출발해야할 것 같아 내가 준비했다. 집히는 걸 아무거나 입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양다일은 최근 자퇴했던 학교를 다시 다니기 시작한 사연을 밝히며 "어머니가 학교는 졸업해야되지 않겠냐고 하셨다. 나도 다시 다닐 생각은 딱히 없었다"고 전했다. 

양다일은 PC방에서 게임을 하다 목격된 사연이 공개됐다. 게임을 하다 욕을 했던 것. 그는 "굉장히 당황스럽다. 밖에 돌아다닐 때 사람들을 전혀 신경을 안쓰고 살았다. PC방에는 나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욕하는 흔한 광경이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PC방에서 욕을 한 게 그렇게 오래되지 않은 것 같은데 그 PC방에 계셨던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 다음부터는 말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한 청취자는 양다일에게 바비킴, 허각, 멜로망스 등이 느껴진다고 밝혔다. 양다일은 "민석이는 대학동기고 기숙사 룸메이트였다. 동기라 그런 이야기를 종종 들었었다"며 멜로망스의 '선물' 한소절을 부르기도 했다.

또 엑소 첸과의 컬래버 가능성에 대해 "나로서는 영광이다. 엑소는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아이돌 아닌가. 첸이 커버해줘서 기뻤고 영광스러웠다. 컬래버는 내가 하고 싶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아직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EXID는 최근 'ME&YOU'를 발표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며, 양다일은 지난달 '이 밤'을 발표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BS

댓글 0

0 / 300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