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왜 급등했나 살펴보니…전문가들 “미중 무역 분쟁 수혜”

블록인프레스 2019.05.16 18:20


비트코인 가격이 한 달새 두 배나 뛰었다. 급등 배경으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꼽힌다. 중국이 미국의 관세 장벽에 대항하기 위해 위안화 가치를 절하하면서 중국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으로 향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5일(현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 투자자금이 비트코인 시장에 유입되는 현상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에서 대거 빠져나온 투자자금이 비트코인 상승장을 이끌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양국의 무역 전쟁 시기와 비트코인의 상승 시기가 일치한다는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실제 지난 10일 미국이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하자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SCMP)에 따르면 지난 13일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6.9위안을 돌파했다. 2008년 5월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이다.

같은 기간 비트코인 가격도 급격하게 상승했다. 관세 부과가 발효된 지난 10일 자정 기준 6044달러였던 비트코인은 13일 자정 6972달러로 뛰어올랐다. 사흘 만에 15.35% 급등했다. 

프리머티브벤처스의 도비 완 공동창업자는 트위터를 통해 “미중 무역 분쟁의 승자는 비트코인”이라고 말했다. 이에 빅터 리 암호화폐 리서처는 답글로 “무역 전쟁은 치킨 게임”이라며 “비트코인은 팝콘을 먹으며 이 게임을 관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융분석 기업 에이개리쉴링의 개리 쉴링 애널리스트는 “중국은 자국 내 외화 유출에 대해 매우 민감하지만 그럼에도 중국인들은 기를 쓰고 돈을 빼낼 방법을 찾고 있다”며 “비트코인은 무역전쟁의 수혜자”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 7100달러 돌파한 비트코인, ‘언제까지 오를까’…거래금액 17개월래 최고치

Image: Shutterstock


댓글 0

0 / 300
블록인프레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