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모친상…“슬프거나 아프지는 않다”

소다 2019.05.22 09:23

유시민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모친상을 당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5월 22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회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며 모친의 부고를 전했다.



유 이사장은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며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조문을 가야할까, 생각하시는 분들께 말씀드린다.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다”며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 그러나 마음속으로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꽃이나 조의금은 사양한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장례식 관계자에 따르면 유 이사장 모친의 빈소는 이날 오전 9시 반에 차려지며, 발인은 5월 24일 오전 6시다.
 
이에 유 이사장은 모친상으로 5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불참하게 됐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


댓글 0

0 / 300
소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