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종합] 조재범, 심석희 성폭행 혐의로 추가 기소…검찰 “30차례 범행 모두 인정돼”

톱스타뉴스 2019.06.04 01:15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조재범(38)이 재판에 기소됐다. 

3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현주 부장검사)는 3일 아동 및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으로 조재범 전 코치를 기소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진천 선수촌과 한국 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석희(22)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를 30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1997년생인 심석희 선수의 나이를 고려했을 때 2016년 이전의 혐의는 아청법 위반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아청법은 강간 등 치상 혐의 범죄자에 대해 무기징역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특히 조 전 코치는 심 선수가 성인(만 19세)이 된 이후에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직전까지 성폭행을 지속한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조 전 코치는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지만, 검찰은 피해자인 심 선수의 일관된 진술과 두 사람이 주고받은 휴대전화 메시지와 자신이 피해를 입은 장소 등을 빠짐없이 기록한 메모장 등을 토대로 고소장에 적시된 30차례의 범행이 모두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조 전 코치의 기소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욕도 아깝다”, “저런 기사 볼때마다 분노가 치밀어오른다”, “진짜 자기 죗값 다 치뤘으면 좋겠다” 등 반응을 보이며 격분했다. 

조 전 코치는 해당 사건과 별개로 심 선수를 상습적 폭행한 혐의로 올해 초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은 후 현재 복역 중이다. 

폭행 혐의와 별개로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성폭행 피해 사건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고, 경찰은 올해 2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악랄한 만행을 저질러 온 조 전 코치가 받을 형량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