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트라웃, 류현진 내려가자 '분풀이 홈런포'

금강일보 2019.06.11 14:16

 마이크 트라웃, 류현진 내려가자 '분풀이 홈런포'

LA에인절스의 강타자 마이크 트라웃. LA에인절스의 강타자 마이크 트라웃.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게 방망이가 꽁꽁 묶였던 LA에인절스의 거포 마이크 트라웃이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내려가자 불펜을 상대로 분풀이 홈런포를 터트렸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에인절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마이크 트라웃은 1회 류현진과의 승부에서 좌익수 정면 뜬공으로 물러났고, 5회 2사 주자 1,3루 찬스에 타석에 올라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헛스윙 아웃으로 고개를 떨궈야 했다.
  이후 류현진은 팀이 3-1로 앞선 7회 마운드를 넘겼다.
  그러자 트라웃의 방망이가 보란 듯이 살아났다. 
  마이크 트라웃은 7회 말 2사 주자 1루 상황에서 불펜 딜런 플로로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동점 2루포를 쏘아올렸다. 이로써 3-3 동점이 되며 류현진의 10승이 날아갔으니, 트라웃으로서는 류현진에게 톡톡히 복수를 한 셈이다.
  트라웃은 지난 겨울 북미 스포츠 사상 최고액(12년 4억3200만 달러·약 5120억원)을 받고 에인절스와 계약했다. 올해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전 팬 투표에서도 중간 합계 1위를 달리고 있다. 

댓글 0

0 / 300
금강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