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아세안, 블록체인 등 신기술 관세행정 접목 논의

블록인프레스 2019.06.12 18:12


한국이 아세안(ASEAN)과 블록체인을 포함한 신기술의 관세행정 접목 등에 대해 논의했다.

12일 관세청은 라오스에서 개최된 ‘제15차 한-아세안 관세청장 회의’에서 신남방정책 파트너인 아세안 10개국과 관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아세안은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으로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10개국으로 구성돼있다.

양측은 전자 원산지증명서(E-CO) 교환, 블록체인 등 신기술의 관세행정 접목, 아세안 세관 직원 능력배양 등 다양한 관세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아세안측의 요청으로 최근 추진중인 신기술을 활용한 전자상거래 물품 위험관리 프로젝트들을 소개하는 자리도 있었다. 이 자리에서 아세안은 한국 측에 전자상거래 분야에 대한 기술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회의기간 중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과 양자회담을 개최해 전자적 원산지정보 교환시스템 구축, 수출입안전관리 우수공인업체 상호인정약정 체결 등 다양한 관세행정협력 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나눴다.

관세청 관계자는 “아세안이 우리나라의 2위 교역대상이자 우리기업의 통관애로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이라며 “아세안과의 관세 협력 수준을 높여 해외 진출한 우리 수출기업이 무역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


댓글 0

0 / 300
블록인프레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