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김정은 만나는 것이 바람직'

이데일리 2019.06.12 20:12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 마치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6월말 방한 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진행된 오슬로포럼에서 기조연설 뒤 로라 비커 BBC서울특파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네 에릭슨 써라이데 노르웨이 외교부 장관과의 대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 전 4차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결단을 내리길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 추가 접촉 가능성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저는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또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되어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 역시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 그렇게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역시 조기에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간 제2차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채 끝났고, 그 이후에 제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겉으로 볼때는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러나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서로간의 따뜻한 친서들은 서로 교환을 하고 있고, 그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어떤 대화의 의지, 이런 것들 표명되고 있기 때문에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비록 대화의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 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면, 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