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출고금지]‘김정은 친서에 文·트럼프 낙관론까지’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되나?

이데일리 2019.06.12 20:14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싱가포르 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지난 2월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노딜 이후 넉 달간의 교착국면에서 벗어나 남북미 3국 정상이 대화 재개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안에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12일 오후 오슬로 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면서 북미대화 재개를 낙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1년 전 오늘 역사상 최초로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손을 맞잡았고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체제의 큰 원칙에 합의했다”며 “지금 그 합의는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와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두 정상이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교착국면 타개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북미대화 재개와 6월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도 대화 파트너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1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다. 또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매우 긍정적인 무언가가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은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북미 정상간 톱다운 친서외교가 사실상 재개된 셈이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