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지 ‘살인범’을 잡기 위해 불길 치솟는 차 안으로 뛰어든 경찰

연애공부 2019.06.12 21:12

지난 15일 오후 2시에 충남 서천에서 빵집 주인 살해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하면 서천에 있는 모 빵집에서 A(60)씨가 빵집 사장인 B(50)씨를 칼로 찌르고 달아났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었으나 끝내 숨지고 말았다.

범행 직후 A씨는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도주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추적하자 A씨는 빵집과 불과 1~2km 떨어진 곳에 차를 세우고 휘발유 등을 뿌리고 분신했다.

연합뉴스

그러나 A씨를 뒤쫓던 경찰관 2명은 현장에 도착해 A씨를 제지하려고 차로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뛰어들었다.

 

 

곧바로 차량이 폭발했고, 이들은 얼굴과 팔 등에 심한 화상을 입었다.

두 경찰관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KBS News

A씨가 분신하던 당시 현장이 찍힌 영상을 보면 경찰관은 A씨의 차량을 발견하자마자 차에서 내려 차량 운전석으로 뛰어들었다.

경찰관들이 운전석에 앉아 있던 A씨 쪽으로 몸을 숙이기 무섭게 크게 불길이 치솟았다.

KBS News

한편,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범인 A씨는 평소 피해자 B씨를 스토킹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B씨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정확히 규명하기 위해 수사할 계획이다.

댓글 0

0 / 300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