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6월 트럼프 방한 이전에 김정은 만나야”

데일리한국 2019.06.12 21:23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후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사회를 맡은 BBC 서울특파원 로라 비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4차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6월 말 방한 이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국민을 위한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후 사회자인 로라 비커 BBC 서울특파원과의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다.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6월 말 방한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원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남북·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들 간에 친서들은 교환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그런 친서들이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면서 “이번 친서에 대해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받았고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의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조기에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에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났고 이후에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서로 간에 따뜻한 친서들은 서로 교환을 하고 있고, 그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의 의지가 표명되고 있기 때문에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비록 대화의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고 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진다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뿐만 아니라 핀란드와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은 남북미 대화에 많은 도움을 줬다”면서 “남북미 간 대화가 열리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1.5트랙 또는 2트랙 대화의 장을 마련해서 남북미 간 이해와 신뢰가 깊어질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지금 남북미 간 대화도 북유럽 국가들의 꾸준한 지지와 성원 덕분에 이뤄지고 있다 해도 과언 아니다”라면서 “그동안 노르웨이를 비롯해 북유럽 국가들이 보여준 지원에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의를 표했다.

댓글 0

0 / 300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