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한 번도 안 펴봤어요”…’흡연’ 연기하다가 응급실 실려갔다는 남자 배우

연애공부 2019.06.12 21:27

많은 여성들이 이상형으로 꼽는 ‘이제훈’이 연기를 하다가 다소 황당한 사건을 겪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지난 2016년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던 이제훈은 흡연 장면을 찍다가 ‘졸도’하는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영화 ‘파수꾼’

그 사건을 겪었을 때 이제훈은 당시 27세였고, 영화 <파수꾼>을 찍고 있었다.

KBS2 해피투게더3

이제훈은 <파수꾼>에서 고등학생 기태 역으로 출연했었고,  하필 기태가 흡연을 하는 고등학생이었던 것.

영화 ‘파수꾼’

이제훈은 “사는 동안 담배를 피우지 않았는데 그 역할을 잘 소화하고 싶어 담배를 들이마시고 뱉는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KBS2 해피투게더3

그저 ‘연기에 대한 열정’만을 가지고 흡연 신에 도전한 것.

KBS2 해피투게더3

그는 담배를 실제로 피웠고, 결국 테이크 8번 만에 담배 연기에 졸도해 응급실로 실려갔다.

KBS2 해피투게더3

응급실로 실려갔던 이제훈은 그곳에서 구토를 하고 링거를 맞는 등, 다소 ‘아찔한’ 경험을 했다.

KBS2 해피투게더3

한편, 이제훈 주연 독립영화 파수꾼은 ’15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 0

0 / 300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