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류 알러지 생긴다”…물리면 ‘강제 채식주의자’ 된다는 진드기가 국내에서 나왔다

연애공부 2019.06.12 22:25

지난 4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엄마가 주말에 밭일하다가 진드기에 물려오셨고 그 후로 소고기, 돼지고기를 못드셔 강제로 채식주의자가 되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과거 미국에서 진드기에 물린 뒤 고기 알러지에 걸려 더이상 고기를 먹지 못하게 된 사람들이 생겼다는 기사 링크를 첨부했다.

실제 외신들은 지난 2014년 고기 알러지 유발하는 진드기가 미국에서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연합뉴스

당시 매체들은 해당 진드기에 물리면 햄버거나 스테이크를 먹고 심각한 알러지 반응이 일어나 병원에 입원한 사례까지 발생했다고 전했다.

기사와 연관 없는 사진 / pixabay

알려진 바에 의하면 고기 알러지를 일으키는 진드기는 론스타(Lone star) 진드기로 미국 남부와 동부 지역에서 발견된다.

론스타 진드기뿐만이 아니라 일부 다른 진드기도 고기 알러지를 발생시킬 수 있다.

미국 외에도 일본, 한국, 호주, 프랑스 등 해당 진드기에 대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댓글 0

0 / 300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