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 북미대화 재개? “전환점!”…‘오늘밤 김제동’ 브리핑

톱스타뉴스 2019.06.12 23:26

‘오늘밤 김제동’에서 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남북미 관계에 대한 소식을 전했다.

12일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오늘밤 티브이> 소떼 방북, 기억하세요?’, ‘<오늘밤 프로파일링> 고유정 사건의 세 가지 얼굴’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오늘밤 브리핑’ 코너에 출연한 노지민 미디어오늘 기자는 ‘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 북미대화 재개하나?’ 제하의 뉴스를 보도했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은 오늘(12일) 남북미 3국의 최고지도자들이 친서 전달과 공개, 조의 전달, 연설 등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아 한반도 정세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이 모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 우리의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편지에 감사한다. 뭔가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데 이것은 매우 긍정적인 일일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은 이날 오후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전달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故 이희호 여사님이 그간에 민족의 화합을 위해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의 행동을 계속해 나가기를 바란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해외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 열린 포럼에서 평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며 “노르웨이가 단 한 번도 평화를 위한 여정을 멈추지 않고 오늘의 평화를 이룬 것처럼, 한국 정보 또한 평화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다.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의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4차 남북정상회담은 김정은 위원장 선택에 달려 있다”고 언급했다.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는 “북한에서 이제 답을 했다는 게, 그것도 김정은의 친서였다는 점에서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하노이(회담)에서 자기들의 협상력이 깨진 마당에 이 협상력을 키우고 난 다음에 아마 하반기에 가서 승부를 걸 거라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KBS1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는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