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우여곡절 끝에 여수 꿈뜨락몰 솔루션 종료 [종합]

엑스포츠뉴스 2019.06.13 00:3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솔루션을 종료했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촬영이 종료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문어집 사장은 장사 당일까지 메뉴 개발을 완성하지 못했다. 백종원은 문어집으로 향했고, 해물 라면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어 백종원은 "향토 음식 대회 나가서 문어 가지고 상 받은 게 독이 됐다. 어설프게 기본 없이 음식을 만들어서 나갔는데 상을 받아버리니까 그렇게 하면 될 거라고 착각하는 거다. 기본을 알고 창작을 해야 한다"라며 충고했다.

또 백종원은 그 자리에서 새로운 해물 라면을 선보였고, 문어집 사장에게 레시피를 전수했다. 그 사이 다른 가게들은 예정대로 손님들을 맞았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손님들이 햄버거집의 빵에 대해 지적하자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고민했다. 백종원은 분무기를 사용해 빵의 수분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냈다.



마지막 촬영이 무사히 종료됐지만, 가게 사장들은 몰려드는 손님들 때문에 고충을 토로했다. 제작진은 꼬치집, 문어집, 양식집, 만두집 등 사장들에게 연락을 받았고, 백종원은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의논했다.

결국 정인선이 여수를 찾아가 일을 도왔다. 백종원 역시 다시 여수를 찾았고, 가게들을 한 곳씩 돌아다니며 긴급 점검했다. 백종원은 판매 중인 메뉴를 시식하고 부족한 점을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줬다.

그 가운데 꼬치집 사장은 자신만의 메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흔적을 엿보였다. 백종원은 꼬치를 맛본 후 "소스 맛이 훨씬 나아졌다"라며 칭찬했고, 직접 꼬치집 사장의 레시피를 수정해줬다.

백종원은 사장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았고, "오늘 알려드린 것에서 더 업그레이드 해야 된다. 내 걸 만들어야 한다. 나의 식자재를 넣어야 한다. 넣는 과정에 있어서 공유를 나한테 해주면 아이디어 좋다고 할 수도 있다. 발길이 안 떨어진다. 이번에는 진짜 간다"라며 작별 인사를 건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