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길미 버렸냐” 발언에 발끈…“아직도 프로필은 클로버다”

이투데이 2019.06.13 00:39

[이투데이 한은수 기자]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젝스키스 은지원이 과거 함께 활동했던 가수 길미를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은지원은 소속사 후배인 위너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위너 멤버인 강승윤과 이승훈 역시 “회사에서 우리를 가장 잘 챙겨 주신다. 방송에서도 자주 언급해 주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MC들은 “언제부터 위너를 챙긴 거냐. 그 전엔 길미와 타이푼을 챙기지 않았냐”라며 “길미와 타이푼은 버린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은지원은 “버리지 않았다. 내 프로필을 보면 아직도 젝스키스와 클로버가 함께 적혀 있다”라고 발끈했다.

한편 은지원은 2011년 길미, 타이푼과 함께 ‘클로버’를 결성해 활동했다. ‘La Vida Loca’, ‘돼지 국밥’ 등 히트곡을 남겼지만 2013년 이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한은수 기자 online@etoday.co.kr

댓글 0

0 / 300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