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데뷔 16년차' 아티스트 유노윤호의 '본색'

한국스포츠경제 2019.06.13 00:40

'트루 컬러스' 쇼케이스에서 포즈 취하고 있는 유노윤호.
'트루 컬러스' 쇼케이스에서 포즈 취하고 있는 유노윤호.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동방신기의 멤버 유노윤호가 데뷔 16년 여 만에 첫 솔로앨범 '트루 컬러스'를 발매했다. 각 트랙마다 컬러 콘셉트를 입힌 이번 앨범에는 아티스트 유노윤호의 다양한 색을 볼 수 있는 노래들이 6트랙 수록돼 있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는 유노윤호의 새 솔로앨범 '트루 컬러즈'의 발매를 기념한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유노윤호는 수록 곡들의 하이라이트 멜로디를 공개하고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팔로우'로 첫 무대를 꾸몄다.

'팔로우'는 주문을 외우는 듯한 인트로 내레이션과 조용한 전반부 멜로디가 긴장감을 자아내는 팝 댄스 곡이다. '주문-미로틱'으로 호흡을 맞춘 토마스 트롤슨과 유영진의 합작품이다. 금속성의 사운드가 귀를 사로잡는 '팔로우'는 실버를 컬러 콘셉트로 가지고 있다. 이에 걸맞은 절도 있는 퍼포먼스를 확인할 수 있다.

늦다면 늦은 솔로앨범. 유노윤호는 "음원, 음반을 낼 때 마음가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운을 뗀 뒤 "빨리 솔로를 내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내가 준비됐을 때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게 진정성이 있는 거라고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유노윤호는 또 "사실 남들과 비교하면 많이 늦은 거다. 16년차에 신인으로 다시 돌아가는 거니까"라며 "내가 항상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말을 하는데 그 말이 현실이 됐다. 결과엔 신경 안 쓰지만 내가 노력하고 바뀌어 나간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다음 행보가 궁금해진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보아, 기리보이 등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유노윤호는 "보아 선배는 내가 곡을 딱 보냈을 때 어떤 것도 요구하지 않고 흔쾌히 승낙을 해 줬다. 그래서 감동을 받았다"며 "보아 선배가 피처링 해 준 '스윙'은 남자와 여자가 서로 핑퐁하듯 주고받는 느낌이 인상적인 곡이다. 남자는 조금 돌려서 이야기하고 여자는 직접적으로 이야기하는 가사가 재미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녹음하면서 보아 선배가 정말 신경을 많이 써 주더라. 고마웠다. 또 결과물을 듣고 생각보다 우리 둘의 목소리 배합이 잘됐다면서 서로 놀랐다"고 덧붙였다.

기리보이와 협업에 대해서는 "어제 연습하면서 봤는데 수줍음이 많더라"며 "기리보이는 요즘 젊은 친구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프로듀서이기도 하지만 내가 가진 의외의 면을 끌어내 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기리보이와 작업한 '불러'의 마지막 부분은 지금껏 SM엔터테인먼트에 없었던 스타일이라고 생각한다. 편안하고 친근감 있게 나타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어느덧 데뷔 20년차를 바라보게 된 유노윤호는 "박진영 선배도 꾸준히 관리하면서 춤을 추고 있지 않나. 멋지다고 생각한다"면서 "난 원래 마이클 잭슨을 동경했다. 그 분이 정확히 50살까지 퍼포먼스를 했다. 그래서 '지금처럼 내가 춤을 출 수 있을까' 그런 생각 안 하고 일단 51살까지는 해보자고 생각하고 있다. 남진, 조용필, 인순이, 태진아, 나훈아 선배 등 정말 많은 선생님들이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계시다. 나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후배들에게도 긴 시장이 열려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오래 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유노윤호는 솔로 곡 '팔로우'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펼친다.

사진=임민환 기자

댓글 0

0 / 300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