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개입의혹, 비아이 마약사건 무마시켰나?

스타패션 2019.06.13 00:50

양현석 개입의혹, 비아이 마약사건 무마시켰나? 

[스타&이슈] 양현석 비아이 마약사건 개입의혹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이 비아이 마약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6월 12일 방송된 KBS '뉴스9'에서는 아이콘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 YG 대표 양현석의 개입 의혹을 다뤘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지인 A씨를 통해 마약류 구매를 시도하고 투약하려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날 'KBS 뉴스9' 측은 사건 관련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양현석이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경찰에 진술한 A씨에게 진술을 번복해달라고 종용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마약 판매상 피의자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아이를 공범으로도 적시하고도 비아이에 대한 경찰 조사를 하지 않았다. 피의자 A씨가 재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기 때문이다. 

그때 담당했던 수사관은 "A씨가 진술을 번복해 조사하지 않았다. 진술 자체를 번복해 버려서 영장이 안 나왔다"고 해명했다.

이 사건 뒤에는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A씨 사건 핵심 관계자는 "양현석이 A씨에게 진술을 번복해달라 종용하고 변호인도 직접 선임해줘서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들었다는 사실까지도 확인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A씨 조사 수사관도 담당 변호사가 일반 변호사와는 많이 달랐다고 회상했다. 수사관은 "이분은 하나하나에 모두 관여했다. 너무 과잉 변호했다"고 전했다.

KBS 취재진은 사건 당시 변호인을 찾아갔지만 "이거 퇴거불응이다. 나가라"며 답변을 완강히 거부했다.

YG 측의은 "소문 진위를 위해 만났을 뿐 A씨에게 변호인을 선임해준 적이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즉각 팀 탈퇴를 선언한 비아이는 마약 흡입을 시도하려 했다는 건 인정했지만 투약 사실은 부인했다.

#양현석 #양현석비아이 #양현석개입의혹 #양현석비아이마약

댓글 0

0 / 300
스타패션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