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어린시절 나도 한국인처럼 생긴 줄 알았다'

스트레이트뉴스 2019.06.13 02:53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한국형 구급차를 개발한 인요한 교수가 백인인지 몰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요한은 최근 재방송된 K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했다.

이날 인요한은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 선교사 활동으로 바쁜 부모님의 빈자리를 친구들이 채워줬다. 그 친구들과 함께 보냈던 유년 시절은 평생 잊지 못할 순천에서의 행복한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인요한은 "내 영어 이름이 존이다. 그래서 순천에서는 '인쨘이'로 불렸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특히 인요한은 자신이 백인인 것을 몰랐다고. 그는 "어릴 때 거울을 안 봤다. 그래서 내가 백인인 줄 몰랐다. 당연히 나도 한국인처럼 생긴 줄 알았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인요한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중학생 때는 외국인 학교를 다녔다면서 "겉모습은 외국인인데 영어를 못하니까 애들이 따돌리더라. 이상한 취급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스트레스를 받아서 먹은 것을 다 토하고 잠도 못 자곤 했다. 여섯시간이 걸려 순천으로 돌아왔을 때 비로소 천국 같았다"라며 순천을 향해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댓글 0

0 / 300
스트레이트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