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백종원에 러브콜…“유튜브 채널 홍보해주겠다”

이데일리 2019.06.13 04:00

강용석 변호사(왼쪽)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요리연구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지난 11일 개설한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이 하루 만에 구독자 수 8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다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강용석 변호사가 백 대표에게 출연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오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에서 “백 대표는 자신의 레시피를 홍보하기 위해 채널을 개설했지만 우리는 생계형 유튜버다”라며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백 대표에게 우리 채널에 한 번 나와 달라고 부탁했다”며 백 대표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강 변호사는 김세의 전 방송기자, 김용호 기자와 함께 해당 채널을 운영 중이다.

강 변호사는 백 대표에게 보낸 문자에서 “유튜브 채널 개설을 축하한다. 혹시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하고 있는 가로세로연구소(구독자 27만)라는 유튜브 채널에 모시고 방송을 진행했으면 한다. 유튜브 채널 홍보는 유튜브에서 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다. 혹시 출연 가능하시면 이 번호로 연락 달라”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 방송 캡처)
강 변호사는 “제가 저 문자를 보냈을 때만 해도 백 대표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2만5000여 명 정도였다. 그래서 홍보해주겠다고 나와 달라고 한 건데, 지금은 우리 채널보다 구독자 수가 더 많다. 정말 창피하다”라며 웃었다.

이어 “문자를 보내고 백 대표가 전화를 주셨다. ‘여기저기 나댄다고 할까 봐’라며 조심스럽게 출연을 거절했다”며 “백 대표가 그럴 걸 너무 잘 알아서 사실 문자를 보내는 것도 민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백 대표는 “제대로 된 백종원 레시피를 전달하겠다”며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개설하고 본격적인 유튜브 활동에 나섰다. 해당 채널은 개설 반나절 만에 구독자 30만 명을 돌파했으며, 12일 오후 8시 기준 구독자 87만1000여 명을 넘어서면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댓글 0

0 / 300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