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걸렸다”…’보고 커플’ 고주원♥김보미의 제주도 비밀 데이트 (feat. 연애의맛2)

연애공부 2019.06.13 19:23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에서 고주원과 김보미가 제주도에서 시크릿 데이트를 즐긴 현장이 포착되어 관심을 샀다.

지난 6일 방송된 3회차에서 고주원-김보미 커플이 그들만의 페이스대로 가까워지고 있는 모습이 보여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

서로에 대한 오해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보고 커플’.

고주원이 김보미에게 한걸음에 달려가며 애틋하게 재회했고, 김보미는 다소 불편했던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전했고 고주원은 이에 대해 “날 믿고 기다려주면 될 거예요”라고 답했다.

이어 고주원은 제주도로 향하는 김보미의 비행기에 나타나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벌였고, 선상 낚시로 스킨십까지 선보이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

이후 장장 5개월 만에 존칭을 버리고 고주원이 “보미야”라며 호칭 정리를 시도해 지켜보는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관련해 13일 방영될 4회차에서는 고주원과 김보미의 제주도 비밀 데이트 현장이 SNS에 포착되면서 현장을 검거하러 나선 제작진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

지난 3일 고주원과 김보미 커플의 제주도 데이트 현장이 담긴 2개의 영상이 SNS에 퍼졌기 때문이다.

이들 커플은 심야 영화 관람부터 출근길 배웅까지 하며 현실 연애를 하고 있었고 이를 본 시민들이 영상을 찍어 올렸다.

‘보고 커플’이 비밀 데이트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제작진은 제주도로 급히 날아갔고, 제작진의 발빠른 대처로 스튜디오에서는 “제작진의 기동성 하나는 갑”이라며 감탄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

제작진은 몰래 데이트에 나선 ‘보고 커플’의 데이트 현장을 급습할 수 있을 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제작진에게 말도 안하고 고주원이 김보미와 제주도에서 시크릿 데이트를 펼쳤다는 데에 깜짝 놀랐다. 천천히 느리지만 그들만의 속도로 연애를 하겠다는 고주원의 진심은 어떤 것일지 13일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댓글 0

0 / 300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