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28일 시원한 '바다미술제' 개막…'상심의 바다'를 그린다

문화뉴스 2019.07.11 11:45

바다미술제 전시장소 다대포해수욕장
출처: 부산비엔날레조직위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2019 바다미술제를 9월 28일부터 10월 27일까지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연다고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오늘(11일) 밝혔다. '상심의 바다'(Sea of Heartbreak)를 주제로 전시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2월 조직위는 서상호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를 전시감독으로 선정하고 2019 바다미술제를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이번 전시의 주제를 '상심의 바다'로 정하면서, 환경과 삶에 대한 고민을 인류 역사와 함께 유구한 시간을 거쳐온 바다에서 작품들을 통해 풀어내고자 한다.

이는 1961년 싱어송라이터 돈 깁슨이에 발표한 동명의 노래(Sea of Heartbreak)에서 착안한 것이다.

올해 대회에는 세계 12개국 30명 안팎의 작가가 참여하며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9 바다미술제는 위기의 바다에서 예술은 무엇을 보여줄 수 있는가에 대한 대안적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함께 나눈다.

 

 

2017 바다미술제 전시 작품
상단 좌측부터 시계 방향으로 디엠 터틀스톤 '언어의 유희', 김계현 '바다를 보관하다', 강인구 '바위, 바다를 만나다', 권정호 '시간의 거울 4'
출처:부산비엔날레

'생태'와 '환경'을 키워드로 진행되며, 훼손된 자연환경이 야기시키는 문제들을 먼저 제기한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들을 개인과 사회, 인류의 영역으로 차례로 확장시키며 그 이면에 존재하는 상처를 탐구한다.

서 전시감독은 "인간에 의해 훼손된 자연환경은 이미 여러 가지 방법으로 처참한 현재와 미래를 경고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는 단순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전시보다는 함께 고민하고, 희망적인 미래를 찾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바다미술제는 지난 1987년 88서울올림픽 프레올림픽 문화행사의 하나로 시작해 홀수 해마다 부산에서 열리는 역사가 깊은 행사 중 하나이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문화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