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사고 발생, 한국인 27명 다쳐

금강일보 2019.07.12 11:01

몽골 사고 발생, 한국인 27명 다쳐

사진 출처 : 연합뉴스/기사와 무관한 사진 사진 출처 : 연합뉴스/기사와 무관한 사진

 

몽골에서 사고가 발생해 한국인 27명이 다쳤다.

YTN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는 지난 6일 오후 4시 반쯤 몽골 울란바토르시에서 서쪽으로 170km가량 떨어진 곳에서 한국인 관광객 27명이 탄 버스가 도로를 이탈해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고비 사막으로 향하던 관광객 모두가 다쳤고, 일부는 허리와 다리에 골절상을 입어 귀국해 수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지인 운전기사가 앞차를 추월한 뒤 움푹 팬 도로를 피하려다 도로 옆 도랑에 빠지며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피해자들은 운전기사가 난폭운전을 했고, 의자가 통째로 빠지면서 피해를 키웠다며 여행사의 안전관리 부실을 주장했다.

하나투어 측은 버스가 제한속도를 지켰고, 주기적으로 차량 점검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몽골 경찰 당국은 버스 운전기사를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 0

0 / 300
금강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