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민주노총 '경제보복 규탄 조합원 서명 일본대사관에 전달'

연합뉴스 2019.07.12 11:39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 연 민주노총 울산본부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 연 민주노총 울산본부[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강제동원 문제를 반성할 줄 모르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조합원 서명을 받아 일본대사관에 전달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울산 민주노총은 이날 울산 남구 울산대공원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해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판결을 두고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단체는 "이러한 작태는 미일 관계에 비추어 볼 때 미국 용인이나 승인 없이 이루어질 수 없다"며 "아베가 이번 경제보복 배경으로 강제동원 배상 문제뿐만 아니라 대북제재 사안까지 언급한 것만 봐도 그렇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어 "미국은 남북관계 속도 조절 운운하며 한미워킹그룹을 만들어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 선언으로 조성된 남북 평화번영 기운을 억누르고 있다"며 "미국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내정간섭이 아니라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싱가포르 북미 합의부터 이행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일본 정부 규탄 의미로 8만 조합원 서명을 받아 오는 8월 15일 일본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11:39 송고

댓글 0

0 / 300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