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성추문 '시끌'…강지환·B.A.P 힘찬, 오늘(12일) 법원行

디지틀조선일보 2019.07.12 16:52

기사입력 2019.07.12
  • 한 때는 대중의 사랑을 먹으며 살았던 강지환과 B.A.P 힘찬이 오늘(12일) 법원으로 향했다. 성폭행 혐의로 대중에 충격을 준 강지환의 영장실질심사와 보이그룹 B.A.P 출신 힘찬의 첫 공판이 열린 것.
  • 포승줄 묶인 강지환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 포승줄 묶인 강지환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지난 9일 알고 지내던 여성 스태프 한 명을 성폭행,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강지환(42·조태규)은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며 취재진 앞에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며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기사 댓글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그 점에 대해,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정말 미안하다. 국민들께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9일, 강지환은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자택에서 여성 스태프 A, B씨와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당일 오후 10시 50분께 긴급체포 됐다.

    친구를 통해 경찰에 신고한 B씨는 당시 잠에서 깼는데 강지환이 A씨에게 성폭행 시도를 하고 있었고, 자신의 옷매무새도 흐트러져 있어 추행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B씨에 따르면 강지환의 성폭행 장면을 목격하고 소리를 지르자 강지환이 범행을 중단하고 방을 나갔고, 이어 방문을 걸어잠근 채 친구에게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 도와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경찰에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이후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눈을 떠보니 여성들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했다. 이에 지난 11일 경찰은 강지환이 술에 취해 잠들어 반항할 수 없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그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피해 여성들에게서 채취한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강지환의 DNA 검출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강지환은 다시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법원 결정을 기다린다. 강지환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될 전망이다.
  • B.A.P 힘찬, 성추행 혐의 첫 공판 / 사진: 더스타DB
    ▲ B.A.P 힘찬, 성추행 혐의 첫 공판 / 사진: 더스타DB

    보이그룹 B.A.P 힘찬(29·김힘찬)은 오늘(12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했다. 힘찬 측 변호사는 "두 사람이 처음만나 호감이 있었던 상황"이라며 "가슴을 만지고 키스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그 이상의 신체접촉은 없었다. 명시적이진 않았지만, 상대방의 '묵시적 동의' 하에 이뤄진 행위였다"고 주장했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피해자는 "방 안 침대에 이불을 덮고 누워 있었는데, 힘찬이 이불 속으로 들어와 골반과 복부, 가슴을 만졌다"며 "힘찬의 손을 막으며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강제로 신체를 만지고 키스를 시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7월, 힘찬은 지인들과 함께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펜션에 놀러 갔고, 그곳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A씨는 경찰에 "힘찬과 지인 등 20대 남자 3명과 여자 3명이 함께 펜션에서 놀던 중 힘찬이 강제로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힘찬은 "서로 호감이 있었다"고 혐의를 부인해 왔다.

    같은 해 10월 경찰은 힘찬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참고인 진술 등을 고려한 검찰은 지난 4월 26일 힘찬을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지난 2012년 보이그룹 B.A.P 멤버로 데뷔한 힘찬은 '워리어', '노 머시', '하지마', '대박사건' 등 히트곡으로 인기를 얻었으나, 성추행 논란 후에도 해외 투어 일정을 소화하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올 2월 힘찬, 대현, 영자, 종업이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이 만료되며 B.A.P는 해체 수순을 밟았다.


댓글 0

0 / 300
디지틀조선일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