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개고기 반대’ 킴 베이싱어, 초복날 “한국 개식용 중단해라”…‘개통령’ 강형욱 입장은?  

톱스타뉴스 2019.07.12 16:56

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권 운동가인 킴 베이싱어가 ‘개고기 반대’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킴 베이싱어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한국은 유일하게 개 농장이 있는 국가”라며 “한국인이 개 식용을 중단함으로서 전 세계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베이싱어는 “한국에는 영향력 있는 분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분들 모두 용기를 가지고 담대하게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이싱어는 초복인 이날 국내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 등과 함께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했다.

이후 베이싱어는 경기도청을 방문해 이 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동물보호는 반대하는 사람과 싸우는 것이 힘든 일”이라며 “옳지 않은 방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용기와 결단, 배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 나라 젊은 세대들의 동물권 운동에 대해 놀랍고 행복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렇게 모여서 변화를 요구하는 것은 맑은 영혼, 좋은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싱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은 식용 목적으로 개를 집단 사육해 먹는 세계 유일한 나라”라면서 “전통이라고 하지만, 어떤 것은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스스로 생각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한편, 개고기 식용에 대한 찬반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발언도 눈길을 끈다.

최근 강형욱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개고기 논란에 대해 “저는 먹지 않는다. 그리고 또 제일 가까운 가족 또 제 친구들이 먹지 않기를 바라고 실제로 먹는 분들이 상당히 적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반려동물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이 친구들에 대한 살생이나 취식이나 이런 거에 대해서 너무 싫어하고 너무 힘들어한다. 그래서 저는 사실 반려동물, 반려견과 고양이의 식용을 금지했으면 좋겠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다른 가축들과의 형평성 문제에 대해서는 “너무 죄송하게도 저한테는 논리가 없다. 제가 좋아하기 때문이다”라며 “드시는 분에게 항의하진 않는다. 단지 제가 강아지가 얼마나 멋진 친구들이고 이 친구들하고 얼마나 행복하게 살 수 있는지를 계속 즐거운 방식으로 긍정적인 방식으로 표현할 뿐이다. 그래서 그분들이 언젠가는 스스로 젓가락을 내려놓는 게 저는 옳다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한 의견을 밝혔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