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분양가 상한제 준비 중…전매제한 연장 검토'

한국스포츠경제 2019.07.12 16:56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2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과 관련 '로또분양 양산' 등 세간의 우려에 대해 실효성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우려되는 '로또 아파트' 부작용은 전매제한 기간을 좀 더 길게 해서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역으로 분양가 상한제를 할 때 최초 분양자가 '로또'였다고 한다면 상한제를 안 할 때 그 이익은 누가 갖고 가는 것이었는지 의구심도 제기된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걱정 안 하게 준비하겠다"며 "저희도 사실은 이것을 오랫동안 고민했는데 이제는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검토할 때가 됐다. 대상과 시기, 방법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