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연해주 올 상반기 대북 밀 수출, 작년 대비 28배 늘어'

연합뉴스 2019.07.12 17:17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올 상반기 대북한 밀 수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28배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러시아 경제 전문 통신 '프라임'이 12일(현지시간) 현지 농축산감독청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연해주는 상반기에 8천400t의 밀을 북한으로 수출했다.

지난해 상반기 수출은 300t에 불과했었다.

연해주는 또 같은 기간에 3천300t의 밀가루를 북한으로 수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 밀의 북한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은 북한 내 가뭄과 식량난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러시아 극동지역과 북한 간의 교역액은 1천69만 달러로 작년 동기에 비해 187%나 증가했다.

지난 4월 25일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25일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17:17 송고

댓글 0

0 / 300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