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갤러리아포레 공시가 조사과정 미흡‥제도 개선할 것”

이투데이 2019.07.12 17:25

[이투데이 서지희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2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사진> 국토교통부 장관이 ‘갤러리아포레’ 공시가격 조정 논란과 관련해 “조사 과정에서 미흡했던 점이 있었다”고 12일 말했다.

이날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갤러리아포레 공시가격이 하향 조정된 것에 대해 조사 산정 과정과 문제점을 공개해야 한다고 질문한 것에 이같이 답한 것이다.

김 장관은 “갤러리아포레는 한강변 아파트였는데 한강변 조망을 가로막는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며 “이런 점이 조사 과정에 반영되지 않아 이의제기가 들어왔고, 이것을 동일한 가구에 수정 반영하면서 전체 가구가 수정되는 결과를 낳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장관은 감사원 결과에 따라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감사원의 감사 과정에서 시정할 부분이나 책임질 부분이 밝혀지면 책임을 지고 제도 개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갤러리아포레의 정정 공시가격이 지난 4월 30일에 발표한 결정 공시가격보다 약 7% 하락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 단지의 4월 30일 결정 공시가격은 가구당 평균 30억200만 원(총 6904억5900만 원)이었다. 지난해보다 3.5% 올랐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정정 공시가격은 가구당 평균 27억9700만 원(총 6433만7600만 원)으로 결정 가격보다 6.8% 내렸다.

이후 국토부가 청와대, 전문가 등과 함께 공시가격 관련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간담회에서는 아파트 공시가격 자료 공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공시가격 관련 시민사회 간담회는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에서 시민사회와 소통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개최하는 비공개 간담회로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국토부의 요청으로 간담회가 개최됐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간담회는 약 한 달 전부터 개최가 결정되어 준비해온 사안으로 갤러리아 포레 공시가격 관련 보도와는 무관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지희 기자 jhsseo@etoday.co.kr

댓글 0

0 / 300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