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日에 2+1 기금안 제안, 지금 단계 현명한가 의문”

이데일리 2019.07.12 17:53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법원 승소판결을 받은 징용 피해자는 한·일 기업 공동기금으로 배상하고 나머지 징용 배상은 한국 정부가 부담하는 ‘2+1 기금안’에 대해 “지금 단계에서 현명한 것인지 대해 의문을 갖는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12일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서 ‘일본에 2+1 기금안을 제안할 용의가 있나’라는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초기에는 여러 안을 놓고 가능성이나 3권 분립과의 정합성 여부, 피해자들의 영향 등을 (고민했으나)합당한 것이 안 떠올랐다”며 “최근 최종안이 아닌 합의를 위한 토대로 제안이 있었으나 진척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총리는 “의원님 말씀이 지금에 딱 맞다고 보진 않는다”며 “저희로서는 좀 더 실현가능성 있는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