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철저히 홀대한 日…무역보복 실무협의서 인사도 안해

데일리한국 2019.07.12 18:13

  •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왼쪽부터)·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일본정부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한일 간 첫 실무회의가 12일 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와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들은 이날 도쿄 경제산업성 청사에서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에 산업부는 전찬수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와마쓰 준 무역관리과장과 이가리 가쓰로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참석했다. 당초 우리정부는 국장급 회의를 원했으나, 일본 측 요구에 따라 과장급에서 만남이 이뤄졌다.

일본 측은 회의 장소부터 한국 측 관계자들을 홀대하려는 의도를 강하게 나타냈다. 경제산업성 10층에 마련된 회의 장소는 창고로 사용했던 장소로 보일 정도로 의자들이 한 귀퉁이에 쌓여있었고, 바닥에는 기자재 파손 흔적이 남아 있었다.

특히 일본 측은 회의 테이블 측면에 놓인 화이트보드에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는 글을 프린트한 종이만 붙여 놓았다. 일방적으로 수출 규제 조치를 설명하는 자리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테이블엔 참석자들의 명패 조차 없었다.

일본 측 관계자들은 회의에 앞서 한국 측 관계자들에게 악수를 권하지도, 명함을 건네지도 않았다. 이들은 회의 시작 전 취재진에게 공개된 1분 동안에도 한국측과 눈인사도 하지 않은 채 정면만 응시했다.

한편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일본 측이 수출 규제 조치의 근거로 ‘한국정부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국제기구 조사를 받자고 제안했다.

김유근 NSC 사무처장(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불필요한 논쟁을 중단하고 일본정부의 주장이 사실인지 명백히 밝히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문가 패널, 또는 적절한 국제기구의 공정한 조사 의뢰를 제의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처장은 “우리정부의 잘못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일본정부는 우리정부에 대한 사과는 물론,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일본의 위반 사례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실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일본 측의 근거없는 주장의 진위를 명확하게 하고자 국제기구 등을 통한 조사를 제안한 것”이라며 “(우리정부의 공동 조사 제안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 / 300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