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vs 구시장 상인'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다시 격화

데일리한국 2019.07.12 18:22

  • '함께살자!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 등 관계자들이 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민공청회 거부 관련 중앙행정심판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을 두고 수협과 구(舊)시장 상인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함께살자 구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전 9시쯤 수협 측이 70여명을 동원해 ‘공실관리’를 명분으로 상인들의 재물을 파괴하고, 이에 항의하는 상인들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명도되지 않은 공간까지 침범, 당시 상황을 촬영하는 상인들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던지고 강탈했다”면서 “수협 측을 재물손괴, 특수폭행, 특수강도 등의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수협 측은 반박자료를 배포, 공실관리는 구시장 상인들의 추가적인 불법점거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협 측은 “명도집행이 완료된 점포에 다시 좌판을 설치, 또다시 무단으로 부지를 점유하려는 시도를 막으려는 조치였다”면서 “구시장 부지는 수협과 어민의 자산으로, 하루빨리 강제 명도집행을 통해 시장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량진 현대화사업은 정부가 2004년 수산물 유통체계 개선을 위해 추진한 국책사업으로, 사업비 2241억원(국비 1540억원·수협 701억원)이 투입됐다.

수협은 2015년 12월 지하 2층·지상 6층 규모의 신(新)시장을 완공, 이듬해 3월 문을 열었다. 하지만 구시장 상인 가운데 일부가 협소한 공간과 비싼 임대료 등을 문제 삼아 이전을 거부, 영업을 이어왔다.

수협은 2017년 4월과 지난해 7월, 9월, 10월 등 네 차례의 강제집행이 무산되자 11월에는 구시장의 수돗물과 전기를 차단했다. 이후 지금까지 7차례의 명도집행을 진행했다.

댓글 0

0 / 300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